HOME > Community > International Students News
International Students News
Title
We are the one.
Name
webmaster
Date
2013-04-11
   
  When we walk around the floors of DIMA campus, even before we say a word, everyone notices that we are foreign exchange students. On the outside, we all look like Americans, but we all come frim different backgrounds and different cultures.

There are 3 girls from Illinois, each different from one another, and they did not know each other despite coming from the same university. There are also 3 boys and 1 girl from California, whom faced the same situation as the students from Illinois. Then there were Korean roommates, waiting for our arrival, who had their own uniqueness and cultures.

The song, Meet, by Korean artist, Noh Sa Yeon, starts off by saying, “Our encounter is not an accidental, but it was wish to meet one another.” We all met with each other for the first time a month ago. Every single day feels like a testament to the lyrics of the song.

Though it has only been a month since we all met, we are starting to become close and grow fond of each other. whether traveling around the city of Seoul or eating a meal together at cafeteria, I enjoy every minute we spend with each other. I am thankful that I have met each one of them.

Someone once told me, “Friendships are like pieces to the puzzle. Each Piece is different, but they fit together to form a picture of unity.” At first, we were bunch of strangers to each other, but now we are fitting together to form a friendship that I would never exchange for anything in this world.
Two Worlds. One mind. We are one in the name of DIMA

우린 하나

우리가 학교를 걸어 다니다 보면 말 한마디 하기도 전에 우리가 교환학생이라는 것을 모두가 알아차린다. 겉으로는 우리 모두를 같은 미국 학생으로 보겠지만 우리 모두는 각기 다른 환경과 문화를 갖고 있다.

ISU에 온 세 명의 여학생들은 같은 학교에서 왔음에도 불구하고 다들 한국에 와서 처음 만났다. CSUF에서 온 남학생과 한 여학생도 사정이 많이 다르지 않다. 그리고 우리를 기다리던 다양한 성격과 인격을 지닌 룸메이트들도 있었다.

노사연의 ‘만남’ 이란 노래는 “우리 만남은 우연이 아니야. 그것은 우리의 바람이었어.”라는 가사로 시작한다.

우린 한달 전 처음으로 만났지만, 매일 매일이 어쩌면 노래 ‘만남’의 첫 소절과 같은지...

만난 지 한 달밖에 되지 않았지만 우린 갈수록 친해지고 서로 좋아하게 되었다. 같이 밥을 먹고 서울을 여행하며 함께 보냈던 시간들이 매우 소중하다. 미국 친구들과 한국 친구들 한 명 한 명의 만남에 감사한다.

“우정은 퍼즐 조각과 같다. 각 조각들은 다르나 서루 합쳐져서 아름다운 그림을 만든다.” 라는 말을 들었다. 처음, 우리 모두는 서로 모르는 사람들이었지만, 같이 지내고 서로 소통하면서 이 세상에서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우정을 쌓고 있다.
두 세상. 한 마음. 우린 DIMA의 이름으로 하나가 되어 가고 있다.

By Josh Kim
 
 
 
 
Dong-Ah yedae Rd. 47 Samjuk-myeon, Anseong-si, Gyeonggi-do 17516 Tel : 82-31-670-6600
Copyright 2009 Dong-Ah Institute of Media and Art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