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mmunity > International Students News
International Students News
Title
Happiness, sadness, excitemetn,homesickness,independence, and so on.
Name
webmaster
Date
2013-06-03
  Studying abroad came with a wide range of emotions to me. Like every beginning has an end, my studying abroad days in korea are coming to a close to korea with two goals in mind, the goals of becoming more independent and finding a calling in life.

I never would have imagined that I would meet wonderful and awesome friends in DIMA from all over the majors. I certainly didn’t expect to meet the professors who became a friend and a mentor in korea. Crowing up, I never truly experienced the real korean culture in the american culture. Through DIMA school festival and many social gatherings with korean friends, I experienced the korean culture to the fullest. During my stay, I also learned what my strengths are and weaknesses that I need to work on.

Overall, I am thankful for all the says I’ve spent in korea. it really does make me
sad that I will be leaving soon to U.S. Even it feels like it was yesterday that I came to DIMA. Before I came to korea, I was just merely a college student looking to discover questions what my future holds. Now I am going back to U.S as a dreamer, dreaming one day I can ge a shining light in whatever I do like the stars in the sky.

Though soon I will be closing the chapter of DIMA, this is not 'a goodbye' but 'see you later' someday.

I love you DIMA, and thank you for everything


행복, 슬픔, 흥분, 향수, 독립심 등등.
교환학생 프로그램은 내게 다양한 감정을 가져다주었다. 모든 시작은 끝이 있다는 말처럼 내가 학보의 마지막 글을 쓰는 것처럼 교환학생 프로그램도 끝나가고 있다. 난 한국에 처음 왔을 때 두 가지 목표를 가지고 왔다.더 독립적인 사람이 되는 것과 내 삶을 한 단계 더 높이는 것 이였다.

난 동아방송예술대학교를 와서 이렇게 좋고 소중한 친구들을 만날 줄 상상하지도 못했다. 한국에서 친구같이 멘토가 되어주신 교수님들을 만나는 것도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다. 나는 미국 문화 속에서 진정한 한국문화를 경험해 본 적이 없다. 하지만 디마학교축제와 한국친구들과의 친목모임을 통해 한국문화를 최대한 누려보았다. 이곳에서 내 장점을 잘 알게 되었고 고쳐야할 단점도 깨닫게 되었다.

한국에 있었던 시간들을 생각하며 감사한 마음이 가득하다. 바로 어제 디마에 온 것 같은데 곧 디마를 떠나야한다니, 아쉬움이 찾아온다. 한국에 오기 전에 나는 내 미래가 어떨지 궁금해 하는 대학생일 뿐이었다. 이제는 꿈꾸는 사람이 되어 미국으로 돌아간다.

언젠가는 내가 있는 현장에서 빛나는 별이 되는 '김부호'가 되는 것. 디마에서 삶은 끝나지만 '안녕'이 아니라 '나중에 만나자'이다.

디마 사랑하고 감사하며 축복해요.

By 김부호
 
 
 
 
Dong-Ah yedae Rd. 47 Samjuk-myeon, Anseong-si, Gyeonggi-do 17516 Tel : 82-31-670-6600
Copyright 2009 Dong-Ah Institute of Media and Arts all rights reserved.